[Flow.Txt] 에드워드 홀이 말하는 사람과 사람간의 거리[Flow.Txt] 에드워드 홀이 말하는 사람과 사람간의 거리

Posted at 2020. 7. 27. 13:03 | Posted in Flow.Txt





미국의 문화인류학자 에드워드 홀( Edward T. HJall )은 프록세믹스( Proxmics, 공간학 )를 만들어낸 석학으로


자신의 저서 『 The Hidden Dimension 』( 1966 )에서 사람과 사람간의 거리를 4가지로 구분했다.














첫째,  `친밀한 거리( Intimate Distance )`는 0cm ~ 45cm 거리의 공간인다,


여기에 들어올 수 있는 건 연인, 가족이다.


손만 뻗으면 닿을 정도이기 때문에 신체 접촉이 자주 발생할 수 있다.


숨소리는 물론 심장 박동도 느낄 거리다.


얼굴의 잡티까지 보일 정도로 자신의 사생활까지 드러낼 수 있는 사이다.


게다가 작게 속삭여도 잘 들린다.


아주 끈근하고 신뢰할 수 있는 사이다.




둘째,  `개인적 거리( Personal Distance )`는 46cm ~ 120cm 거리의 공간으로,


친구나 가까운 지인이 들어올 수 있다.


'친밀한 거리'보다는 멀지만, 언제든 상대방을 만지거나 붙잡을 수도 있을 거리다.


사생활도 일부 개입될 여지가 있다.


상대를 신뢰하지 않으면 들어올 수 없는 거리다.




셋째, `사회적 거리( Social Distance )`는 1.2m ~ 3.6m 거리의 공간으로,


사적인 사이가 아니라 공적인 관계의 사람들이 들어올 수 있다.


직정 동료나 업무적으로 만난 사이, 종교 활동, 사회적 관계로 연결된 사이다.


사생활에 개입할 수 없는 사이다.


그들은 일로 만난 사이일 뿐 친구도 가족도 아니다.




넷째, `공적 거리( Public Distance )`는 3.6m 이상의 거리로서 상호적 연결을 가지는 관계는 아니다.


공연장에서 무대와 관객석의 거리, 강의장에서 강사와 청중들 간의 거리가 대표적 '공적 거리'가 될 것이다.


언어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이 거리에선 단어나 어휘, 문법 사용에도 차이가 발생한다고 한다.








실제로 호텔 로비 커피숍의 좌석은 사회적 거리 정도의 간격을 가지고 만든다.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서로 앉으면 1.2m 이상은 된다.


사무실의 책상 배치에도 사회적 거리는 지켜진다.


공연장과 강의장의 무대와 관객석과의 거리도 이를 고려하고 설계한다.


우리가 비행기 이코노미석을 타고 갈 때 옆 좌석에 앉은 사람이 연인이나 가족, 친구로라면


좌석이 비좁아서 육체적으로 피곤한 것만 느낄 것이다.


만약 전혀 모르는 사람이 옆 좌석에 앉았을 때는 여기에 심리적 불편함과 스트레스가 추가될 것이다.


낯선 타인이 개인적 거리, 심지어 의자 팔걸이를 사이에 두고 친밀한 거리까지 침범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동물도 본능적으로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려 한다.


동물은 사람이  다가온다고 무조건 도망가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어느 정도 거리 이내로 들어왔을 때 도망간다.


이를 '도주 거리'라고 부르는데, 사람뿐 아니라 다른 종의 동물이 침범해올 때 작용한다.


동물들에게 공통적으로 발생하는 거리 유지는 같은 종 내부에서도 드러난다.


힘의 우위에 따라 위계가 만들어지는 동물 중에선 지배적인 동물이 더 넓은 공간을 차지한다.


집단 생활하는 동물은 번식과 식량을 위해 적당한 밀도를 유지한다.


동물들이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건 생존을 위해서다.


이건 사람도 마찬가지다.




악수는 개인적 거리를 유지한 채 친밀한 거리로 살짝 들어가는 행위다.


앇수는 단순히 손만 잡는게 아니라 개인적 공간으로 잠시 침범하는 것이고,


스킨십을 통해 친근함을 나누는 행위다.


악수, 포옹, 비주 등의 인사를 비롯, 토닥이거나 스킨십을 하거나, 상대를 보며 환하게 웃거나 상대의 얘기에 크게 리액션을 하는 등,


우린 근접 거리에서 컨택트 문화에 기반해서 상대와 소통해 왔다.




시대가 바뀌고, 환경이 바뀌고, 욕망이 바뀌면 소통 방식도 달라진다.


과거와 달리 지금은 문자나 메신저로 소통하는 걸 익숙해하는 사람들도 많고,


화상회의도 익숙해진 사람들이 늘어가고, 소셜 네트워크에서 사귄 친구가 현실의 친구가 되고 있다.


사람과 직접 대면하지 않고 일하고 쇼핑하고, 사람과 관계를 맺으며 살아갈 수 있는 시대다.


친밀한 거리, 개인적 거리 안에 들어올 수 있는 사람들은 점점 줄어들고,


그만큼 우리의 사회적 거리는 더 멀어지고 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